제목 없음

 

 

 

 

 

 

 

 

 

작성자 아시수
작성일 2009-08-29 (토) 13:33
MediaPlayer
ㆍ조회: 339  
우리는 왼손과 오른손....다만 그러하네...
왼손에 모기가 물려
 
오른손이 말없이 긁어주고 침발라 주네...
 
 
왼손이 오른손에게 감사하다고 하지 않고
 
오른손이 왼손에게 잘난체 하지 않네
 
 
그러나 간지러움은 없어지고 쉬원함은 솟아나네....
 
 
 
망치를 잡은 오른손이 못을 잡은 왼손을 때렸다네
 
왼손은 터져서 피가나도 오른손 보고 파출소를 가자고 하지 않는다네
 
오른손은 무심코 휴지로 피를 닦아내고 왼손에 약을 발라주네
 
 
통증은 가셨는데....도대체 무슨일이 있었단 말인가?
 
 
*^^*
이름아이콘 jungjin
2009-08-29 13:52
손 다쳤군, 조심 해야지..

^^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54 빤스를 벗어라....ㅋㅋ 3 아시수 2009-10-01 427
53 세상을 꿈이라고 하는 이유는... 8 아시수 2009-08-31 587
52 쌍조의 사과,,,,,옥영님의 이사 1 아시수 2009-08-29 360
51 우리는 왼손과 오른손....다만 그러하네... 1 아시수 2009-08-29 339
50 나는 한 떨기 꽃 1 아시수 2009-08-29 403
49 세상은 마음이 만들어낸 환상이다. 3 아시수 2009-08-25 395
48 마음의 세가지 성질 1 아시수 2009-07-28 278
47 아련한 안내를 따라... 아시수 2009-07-16 280
46    Re..아련한 안내를 따라... jungjin 2009-07-17 258
45       Re..아련한 안내를 따라... 쌍조 2009-07-19 314
44          Re..아련한 안내를 따라... jungjin 2009-07-19 290
43 진실한 삶을 위하여... 아시수 2008-02-22 484
42    Re..진실한 삶을 위하여... jungjin 2008-02-22 364
41       Re..진실한 삶을 위하여... 쌍조 2008-02-28 360
40 깨어진 항아리 아시수 2007-12-26 386
39    Re..깨어진 항아리 jungjin 2008-01-06 333
1234